지난 어린이날 민규와 함께 파주 영어마을에 다녀왔습니다. 파주 영어마을은 딸기네로 유명한 헤이리 예술인마을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어, 아침 일찍 서두른다면 하루동안 두 곳을 모두  둘러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벼락에 이렇게 장식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여서 담벼락 아래 이름모를 예쁜 들꽃이 피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IMMIGRATION OFFICE라고 쓰여 있는 건물이 나옵니다. 이 안으로 들어가서 티켓을 구매합니다. 성인 6,000원, 어린이(만 4세~18세) 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용권을 구매하면 영어마을용 여권을 함께 줍니다. 여권을 가지고 위에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입국심사대를 통과해야 영어마을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연출된 상황이긴 하지만 외국인이 실제로 앉아 있고 외국에 입국심사하는 것처럼 영어 체험이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국심사대를 통과하면 다시 건물 밖으로 나와 영어마을 입구로 이동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에 들어서면 상점가가 펼쳐집니다. 마트와 식당 그리고 카페들이 있고, 모두 직접 이용(구매) 가능합니다. 원칙적으로 영어마을에서는 영어로 말하게 되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점가가 끝나는 지점에 빨간 전차가 한 대 서 있습니다. 영어마을 도로 위에 철로같은 것이 보이긴 하나 이 날은 운행하지는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날 행사로 진행된 무료 핸드페인팅 행사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 시내로 들어가는 길. 좌우에 있는 건물들은 각 종 영어학습이 진행되거나 박물관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내부에서 진행하는 영어학습에 참여하려면 입장권 외 별도로 이용티켓을 구매하셔야 합니다. 단, 입장권 구매시 무료 상황별 체험 학습 1회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경찰서, 병원, 우체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 콘서트홀. 콘서트홀에서는 짧은 영어뮤지컬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미리 프로그램 확인 후 이용하면 짧은 일정동안 보다 알차게 영어마을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지컬 관람 후 주연배우들과의 기념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서트홀 외부 한 쪽 모퉁이에서는 공개 영어퀴즈쑈도 진행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날 행사의 일환으로 야외공연장에 설치된 에어바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 시티홀(시청)과 전차. 입구쪽에 빨간 전차 외에 전차가 한 대 더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날 이벤트로 엠게임에서 캐릭터 인형들과 무료 기념 촬영과 가면을 나누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 건물들 중 일부는 외국인 강사들의 기숙사와 단기 캠프 참가 어린이들의 숙소가 같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페에 들러 시원한 음료수 한 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마을에서 일하는 외국인 강사들은 자연스럽게 말을 건내기도 합니다. 뉴질랜드에서 왔다는 외국인 강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면서 보니 축구캠프도 운영하는 것 같았습니다.

짧은 하루의 일정으로 영어를 배운다기 보다는 한국에서 작은 영어마을을 체험할 수 있다는 것이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나름대로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체험 여행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초등생 자녀의 경우 단기 캠프는 꽤 유용하다는 얘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굳이 한국말도 익히기 전에 외국어를 배워야 하는 현실이 우울하긴 하지만, 하루 가족 나들이로는 괜챦은 코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상 민규의 짧은 영어마을 체험기 였습니다.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