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셔스 샌드위치: <서른살 경제학> 유병률 기자가 뉴욕에서 보내온 컬처비즈에세이
유병률 저 | 웅진윙스 | 2008년 06월


목  차

프롤로그 _솔직히 고백합니다

Chapter 1 왜 문화가 밥 먹여주나
피카소가 없다면 피카소를 만들어라 _뉴욕이 만든 피카소 잭슨 폴록, 뉴욕을 만든 피카소 잭슨 폴록
문화의 자리는 돈이 모이는 길목 _뉴욕 57번스트리트와 소호, 그리고 첼시의 돈흐름
예술이 돈에 눈을 뜨면, 돈은 예술을 살찌운다 _메트로폴리탄과 <호두까기인형The Nutcracker>의 경제 마인드
미국 대중문화에 ‘Creation’은 없다 _창조는 신의 영역, 재창조는 사람의 영역

Chapter 2 왜 경제가 아닌 문화가 미래인가
문화적 언어로 소통하라 _새로운 문화제국의 출현
스톡(Stock)이 아닌 플로(Flow)를 소비하는 사람들 _컬처비즈의 시대
문화, 경영학을 밀어내다 _경영학의 추락
문화형 CEO가 뜬다 _CEO3.O 시대로의 진화
여행 같은 출장을 떠나라 _컬처비즈 여행
문화마케팅을 버려야 문화기업이 된다 _문화적인 기업의 조건


Chapter 3 왜 문화가 내 삶을 좌우하는가
샌드위치와 Delicious Sandwich의 차이 _세대별 샌드위치 콤플렉스
문화적 세대 차이부터 없애라 _<The Lion King>과 <라이언킹>
문화는 또 하나의 노후대비다 _노인문화와 문화적 노년의 차이
가장의 문화수준이 아이들의 미래를 결정한다 _가정적인 아빠와 문화적인 아빠
공연 몇 편 더 본다고 문화형 인간인가 _문화적 마인드의 조건
20대여, 자기만의 연구실을 갖자 _프리에이전트의 능력이란

Chapter 4 문화경제의 시대, 왜 글쓰기인가
글을 안 쓰면 리더가 될 수 없는 시대 _리더십 기준의 변화
글을 쓰지 않으면 자기 분야에서 돋보일 수 없다 _프로를 만드는 글쓰기
어떻게 써야 사람을 움직이나 _컬처비즈 시대의 글쓰기 방법

에필로그 _두 친구 이야기

 뉴욕에 오실 기회가 있으면 뉴요커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찬찬히 살펴보십시오. 뉴욕의 신문들은 메트로폴리탄오페라단의 시즌이 오픈하면 "뉴욕의 가을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고 씁니다. 록펠러센터의 크리스마스트리가 점등되면 신문 1면마다 "크리스마스시즌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고 대서특필합니다. 그래서 뉴욕사람들은 '자유의 여신상'에는 안 가도 록펠러센터 트리 점등식에는 들릅니다.
 철따라 문화행사가 있는 게 아니라, 문화적 이벤트가 뉴욕의 사시사철을 구분합니다.
(왜 경제가 아닌 문화가 미래인가. 68쪽 중)

 미국에서도 '샌드위치세대'라는 말을 씁니다. 그러나 피해의식과 열등감, 정서적 이질감과 소통의 단절을 함축하고 있는 한국의 어법과는 다릅니다. 이들에게 샌드위치세대라는 말은 은퇴한 부모도 뒷바라지해야 하고, 사회에 진출하지 못한 아이들도 키워야 하는 세대의 어려움을 표현할 뿐입니다.
 그런데 이 샌드위치라는 단어가 뉴욕에서는 꿈을 담은 말입니다. 맨해튼의 직장인들은 대부분 '스몰 런치, 빅 디너'입니다. 우리식으로 치면 식료품가게 정도 되는 '델리(Deli)'에서 샌드위치를 사다가 사무실에서, 근처 공원에서, 길거리 벤치에서 가볍게 점심을 먹습니다. 설렁탕 후후 불어가며 한 그릇 비우고, 커피 한 잔으로 입가심까지 하고, 사무실 들어가서는 살짝 졸기도 하는 한국 직장인들의 풍경과는 다릅니다.
 대신 이들의 저녁은 장대합니다. 가족이나 친구들과 둘어앉아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대화를 나누면서 푸짐하게 즐깁니다. 열심히 일한 자의 저녁은 아름답습니다. 각종 회식에 파김치가 돼서 이불 속으로 직행하는 한국의 많은 직장인과는 다릅니다. 그래서 한국의 샌드위치가 시든 양상추 샌드위치라면, 뉴욕의 샌드위치는 해피 샌드위치, 딜리셔스 샌드위치입니다.
(왜 문화가 내 삶을 좌우하는가. 120쪽 중)

☞ 최근 회사의 행사가 있어서 행사 후 대표님을 포함해 직원 몇 분과 함께 타지에서 식사를 할 일이 있었다. 식사를 기다리는 중 대표님이 갑자기 영화 "해운대"이야기를 꺼내시며, 개봉 전 포스터를 우연히 보았는데 숨이 먿는 듯한 공포심을 유발하는 게 부산시에서 해운대 영화를 통한 지역 홍보 효과보다 포스터가 자아내는 공포감으로 인해 부정적인 효과가 더 클 것 같다는 말씀을 하셨다. 그러시면서 대부분의 재난 영화들이 그래서 특정 지역명보다는 재난 자체의 원인이 영화명(트위스터, 볼케이노 등)으로 사용된 것이 아닐까라는 견해를 밝히셨다. 물론 그런 이유가 나름대로 반영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이 책, 딜리셔스 샌드위치를 읽으셨다면 왜 할리우드 재난 영화에는 특정 지역명이 사용되지 않는지 이해하셨을 것이다.

지난 해 LG그룹 계열사 CEO들이 여름 휴가 기간동안 임직원들이 탐독할 만한 10권의 추천도서로 선정하였던 책중의 하나였던 책이다. 지난 해 겨울 재미나게 읽었던 책이었는데 이제서 서평을 쓰려니 턱턱 막히는 바람에 다시 한번 읽게되었다. 역시 재미있고 기발하다. 딱히 새로운 학문적 이론을 제시하거나, 아주 모르는 이야기를 쓴 것이 아님에도 새롭고, 흥미롭다.

읽는 챕터마다 저자의 글 풀어가는 솜씨에 읽는 이마저도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것이 이래서 글쓰는 사람인가 보구나 싶다. 평소에 내가 가지고 있던 생각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어 더 그런지도 모르겠다. 돈만 있다고 문화인이 되거나, 선진국이 될 수는 없다. 부의 성장만큼 문화적 가치의 성장이 수반되지 않는다면 여전히 대한민국은 선진국이 될 수 없을 것이다.

자녀를 위해서는 고급 브랜드 옷을 입히고,  유기농 먹거리를 먹이며, 일찍부터 영어과외다 영어유치원이다 해서 온갖 투자를 아끼지 않으면서도, 정작 집에서는 매끼마다 한 무더기의 음식물 쓰레기를 생산해내고, 쓰레기통은 분리수거도 거른 채 온갖 쓰레기가 뒤섞인 채 배출되고 있다. 진정으로 자녀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하다면 깨끗한 주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작은 실천이 우선되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최근 정부가 내놓고 있는 사교육비 경감 대책이라는 것도 학원 수업시간을 규제하고, 특목고 입시 전형을 바꾼다고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다. 결국 밤늦게 학원을 보내지 못하게 된다며, 상식적으로도 이 수요는 개인과외나 과외방으로, 또 학원 주말반으로 대체될 확률이 훨씬 높을 것이다. 진정한 대책은 이제와서 학원을 또는 학교를 어떻게 해보겠다는 생각보다는 학부모들의 의식을 바꾸는 작업을 시작하는 것이 아닐까? 굳이 내 자녀가 SKY를 나오지 않아도, 육체노동을 한다는 것이 지식근로자의 그것보다 더 작은 가치를 가지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게 말이다.

도서 자세히보기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