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항공사들이 자체적으로 탑승고객의 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것 외에 다양한 제휴사를 통해서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항공사와 제휴하여 카드 이용액에 따라 마일리지를 적립해 주는 항공제휴 신용카드이다. 대한항공은 스카이패스, 아시아나는 아시아나클럽이라는 이름을 사용하여 거의 모든 카드사에서 제휴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제휴계약에 따라 항공사는 약정된 적립율에 따라 회원의 신판 이용금액에 대한 마일리지를 적립해주고, 카드사는 마일리지 비용을 항공사에 제공한다. 1마일당 카드사가 항공사에 제공하는 비용은 약 18~24원 정도로 추정된다. 따라서 카드사들은 일반적인 자체 카드상품보다 더 비싼 연회비를 징수한다. 따라서 월 신판 이용금액에 따라 연회비만 더 내고 마일리지 혜택은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림1. 주요 항공사 마일리지 적립 제휴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의 마일리지 적립카드는 15,000원 ~ 30,000원의 연회비가 부가된다. 따라서 마음먹기에 따라 충분히 공짜카드도 만들 수 있는 여건을 고려하면, 실제로 매년 마일리지 적립의 댓가를 본인이 지불하는 셈이다. 따라서 마일리지 적립율 외에 본인이 자주 이용하거나, 꼭 필요한 부가서비스도 챙겨서 발급받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리고 마일리지 적립이 목적이라면 모든 카드 이용은 발급한 제휴카드로 집중하는 것이 좋다.

그림2. 마일리지 적립 시뮬레이션(대한항공 스카이패스 제휴카드 기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1) '1만 마일 도달기간'은 적립 조건에 따른 1만 마일(국내선 왕복) 적립 시점까지의 소요 기간(단위 : 年)
주2) '마일리지 획득이익'은 제주도 왕복항공료에서 1만 마일 달성시까지 소용되는 연회비를 차감한 금액
       제주도 왕복항공료는 대한항공 비성수시 기본운임(금~일) 84,400원(편도) 적용(2008년 2월 현재)

위의 표에서 보듯 월평균 신판 이용금액이 40만원 이상일 경우 마일리지 제휴 신용카드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나며, 연회비와 적립율을 고려하면 롯데카드와 시티카드, LG카드가 유리한 것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마일리지를 사용하는 경우와 할인항공권의 구매하는 경우를 생각해 보면, 마일리지 사용은 국내선 이용시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다. 마일리지를 이용하여 미국까지 갈 경우 70,000마일이 필요하며, 여기까지 도달하기 까지 소요된 연회비는 약 30~55만원이다. 현재 미국 LA까지 가는 할인항공권의 최저가격은 약 50~60만원선이다.

다음 글에서는 아시아나클럽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뿔은해병 2007.08.14 23: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 전문적인 분석.. 정말 한번에 확 이해됩니다....^^

  2. BlogIcon 소비자방송 2008.02.22 11: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들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BlogIcon fattymarine 2008.02.22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살짝 추천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