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오랜만에 도서 리뷰 포스팅합니다. 그 동안 먹고 사는 궁리에 책을 좀 멀리한 것 같습니다. 반성합니다.

장하준 교수의 신작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장하준, 더 나은 자본주의를 말하다)는 출간과 동시에 각종 매체와 인터넷 서점 등에서 너무나도 열심히 광고(?)와 홍보를 한 나머지 모를래야 모를 수 없었습니다. 그 만큼 장하준이라는 이름 석자와 그 전작 「나쁜 사마리아인들」이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결과일 것입니다. mtcxnj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자인 장하준 교수가 책에서 말하는 내용은 전작인「나쁜 사마리아인들」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법 역시 경제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사례를 가지고 일관되게 기존 주류 경제학자(자유주의 시장경제학자)들의 주장을 반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목차는 책 제목처럼 23가지 논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각 장은 기존 주류 경제학자들의 주장을 '그들은 이렇게 말한다'라고 먼저 기술하고, '이런 말은 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하는 저자의 주장이 뒤따르릅니다. 이어서 저자의 주장을 뒷바침하는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장하준 교수가 자본주의나 시장을 부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장하준 교수 역시 자본주의는 인류가 만들어 낸 가장 좋은 경제 시스템이라고 믿고 있다고 서론에서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단, 주류 경제학자들이 말하는 자유 시장은 존재하지 않고, 반드시 작은 정부가 효율적이지는 않다고 주장합니다. 즉, 자유 시장 경제학자들이 말하는 자유 시장이라는 것 역시 이미 정치적 결정이 반영된 자유롭지 않은 시장이라는 주장입니다.

저자가 던지는 논제들을 보면 굉장히 어려운 이야기들 같아 보이고, 나와는 상관 없는 이야기 같아 보이지만 막상 책을 읽어 보면 한 장 한 장 넘어가는 데 크게 무리없이 읽혀집니다. 또 소재들도 우리와 아주 밀접하거나 친숙한 것들로 주장을 펼칩니다.

아직 책을 읽지 않으신 분들도 이번 신작 중 '인터넷보다 세탁기가 세상을 더 많이 바꿨다'라는 내용은 얼핏 들어보셨을 겁니다. 인터넷의 등장으로 정보화의 속도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만큼 가속화되고 이런 정보 격차가 결국 선진국과 후진국의 빈부 격차를 더 벌린다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만 장하준 교수는 오히려 세탁기가 선진국과 후진국의 빈부 격차를 더 벌인다고 말합니다.

과거 세탁기의 출연으로 여성들이 가사 노동의 부담에서 해방되고, 이는 여성들의 사회 진출을 확대하고 더 생산성 높은 일들을 할 수 있도록 해 주었다고 말합니다. 또한 정보의 전달 속도 측면에서도 인터넷은 전보가 그 이전 배를타고 바다를 건너 소식을 전파하던 시간을 2,500배 줄인 것에 비하면 그 효과가 작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현재의 신기술에 몰입하여 과대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합니다.

기존 주류 경제학자들이나 장하준 교수나 절대적으로 누가 맞고, 누구는 틀리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어떤 논제들도 결국 많은 가정과 전제를 두고 있기 때문에 각 자의 전제 상황에서는 모두 맞는 말일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하준 교수가 말하는 것들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해서 너무나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던 것들을 다른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특히 강자(부자, 정치인, 선진국 등)의 입장에서 쓰여지고 있는 경제 논리들을 약자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다시 한 번 생각하게끔 만든다는 측면에서 많은 분들이 한 번쯤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여강여호 2010.11.22 18: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다 읽고 리ㅠ를 올려볼까 하는데요....나름 의미있는 책이었습니다. 즐거운 저녁 시간 되십시오

    • BlogIcon minkyupa 2010.11.22 21: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다 읽고 리뷰 올려주세요. 저도 방문해서 읽고 흔적 남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