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한일월드컵의 4강 신화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8년이 지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2002년 한일월드컵과 2006년 독일월드컵을 추억하면 떠오르는 두 사람이 있습니다. 거스 히딩크 2002 월드컵 한국 대표팀 감독과 2006년 대표팀 감독을 지낸 딕 아드보카트 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두 사람이기 때문에 오늘은 두 분 전감독의 약력이나 최근 소식이 아닌 기프트카드라고 하는 금융상품을 통해서 만나볼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이 4강 진출이라는 믿을 수 없는 성과를 달성하고, 히딩크 신드롬이 생겨나자 잽싸게 삼성카드는 당시 광고 모델이었던 거스 히딩크 감독의 이미지를 이용한 기프트 카드를 한정으로 내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독일월드컵은 지난 대회에서 맛 보었던 눈부신 성과의 여운과 6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로 인하여 대회 시작 전부터 월드컵 마케팅 열풍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현대카드는 딕 아드보카트 감독을 광고 모델로 기용하며 한정판 현태카드 M과 기프트카드를 출시하였습니다.(기프트카드는 빨간색 바탕과 검정색 바탕의 2종을 툴시하였는데 저는 빨간색 바탕의 카드만 구매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인 감독이 아닌 토종 한국인 감독으로 치르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선 과연 어떤 카드사가 또 한 번 월드컵 한정판 기프트카드를 출시할 지 궁굼해 지네요.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해 봅니다.

기프트카드(Gift Card)는 무기명 선불카드로, 상품권과 비슷한 개념이며, 상품권을 카드화 했다고 생각하면 된다. 처음에는 카드사에서 먼저 시행되었으며, 지금은 많이 확대되어 비금융권에서도 발급하고 있다.(위키백과)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