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일본 산업디자인진흥원(JIDPO Japan Industrial Design Promotion Organization)이 주관하는 일본 최고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 「Good Design Award 2008」에서 '햅틱 UI'를 비롯해 총 22개 제품이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에 수상한 '햅틱 UI'는 다양한 진동 피드백, 터치스크린에 최적화된 구동방식, 바탕화면을 사용자 마음대로 구성할 수 있는 위젯 기능 등이 가장 큰 특징인 터치스크린폰 UI(User Interface)이다. '햅틱 UI'를 탑재한 '애니콜 햅틱'은 지난 4월 출시된 이후 프리미엄폰으로는 드물게 50만대 이상 판매되며 상반기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최대 히트모델로 떠올랐다.

특히, 최근 선보인 '애니콜 햅틱2'에는 진동을 사용자 마음대로 제작할 수 있는 '나만의 햅틱' 기능 등을 추가하고 '다짐 4종' 등의 감성적인 요소를 더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햅틱 UI를 탑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햅틱 UI' 외에도 상황에 따라 아이콘이 바뀌는 살아있는 UI를 구현한 글로벌 전략폰 'Soul(SGH-U900)', 세계적인 스포츠 업체인 아디다스와 협력해 개발한 스포츠 특화 기능의 '마이코치(miCoach, SGH-F110)', 최근 유럽 최고의 프리미엄 시장인 스위스에서 최고 히트모델에 오른 프리미엄 터치스크린폰 '터치위즈(TouchWIZ, SGH-F480)',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의 블루투스 이어셋 WEP 420 등 휴대폰 관련 6개 제품이 수상하였다.

또한 터치스크린방식의 비디오 MP3플레이어 '옙 P2', 이중사출로 블랙과 레드의 자연스러운 그라데이션을 구현한 TOC(Touch of Color) LCD TV 2개 제품과 LCD 모니터, 세계최소형 컬러레이저프린터 CLP-315 등 프린터 2개 제품, 양문형 냉장고와 세탁기, 오븐 등 생활가전 6개 제품, 디지털카메라 2개 제품 등 총 22개 제품으로「Good Design Award 2008」에서 국내 최다 수상했다.

디자인경영센터 정국현 부사장은 "이번 굿 디자인 어워드를 비롯해 iF, IDEA 등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에서 삼성전자가 수년째 세계최고 수준의 수상을 거듭하는 것은 삼성 디자인이 세계 초일류 수준임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향후에도 더욱 차별화되는 디자인을 통해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Good Design Award 2008 수상제품

- 햅틱 UI: 터치스크린폰에 최적화된 UI(User Interface)
- Soul(SGH-U900): 상황에 따라 아이콘이 바뀌는 UI를 구현
- 마이코치(miCoach, SGH-F110): 아디다스와 협력 개발한 스포츠 특화폰
- 터치위즈(SGH-F480): 스테인리스와 천연가죽 소재의 터치스크린폰
- 뮤직폰(SGH-i450): 듀얼 슬라이드 디자인의 HSDPA 뮤직폰
- 이어셋(WEP 420):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블루투스 이어셋
- MP3 플레이어(YP-P2): 16:9 와이드 터치스크린 비디오 MP3 플레이어
- LCD TV(L650/750): 이중사출로 블랙·레드의 자연스런 그라데이션 구현
- LCD 모니터(T220): 이중사출로 블랙·레드의 자연스런 그라데이션 구현
- 컬러레이저프린터(CLP-315): 대화수준이하 정숙성 구현한 세계최소제품
- 레이저복합기(SCX-4828FN): 유려한 볼륨감의 4-in-1 레이저 복합기
- 양문형냉장고(RSG5FU): 스테인리스 마감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 구현
- 세탁기(WF448)/건조기(DV448): LCD창과 조그다이얼의 새로운 UI 적용
- 세탁기(WF8804): LCD 디스플레이와 조그다이얼로 새로운 UI를 구현
- 오븐(BT65CDST): 스테인리스 마감으로 고급스럽고 깔끔한 디자인 구현
- 전자렌지(CE117AE-X/GE89MST): 하단부에 무게를 둔 안정감있는 디자인
- 프로젝터(SP-A800B/A400): 새로운 형태의 유선형 디자인
- 캠코더(VP-HMX20C): 촬영각도 조절이 자유로운 풀HD 디지털캠코더

(출처 :  삼성홈페이지)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디자인학교 SADI(Samsung Art Design Institute)가 권위있는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에서 총 14개 작품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는 '06년 이래 최다 수상으로 PD(프로덕트 디자인)학과에서 총 13건, CD(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과에서 1건을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5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IF,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인정받고 있다. 국제적으로 공신력 있는 어워드에서 국내 학교가 이러한 성과를 달성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SADI는 이번 수상으로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3년 간 총 22작품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PD학과 송명근 외 4명의 학생이 공동으로 작업한 문의 잠금 여부를 알려 주는 열쇠 'Yes, you locked'가 디자인 컨셉 부문에서 'Best of Best'를 차지 하였고, CD학과 김수정 학생이 기모노 돌(Kimono Doll)이라는 향수 패키지 디자인으로 일반상을 수상했다.

SADI의 이번 수상은 차별화된 수업 방식인 크리틱 수업과 다양한 배경을 가진 학생들의 조화가 이루어 낸 결과라고 평가받고 있다. SADI는 다양한 잠재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 확보를 위해 실기와 비실기 전형을 두고 학생을 선발한다. 특히 비실기 전형은 학업성적 우수자, 외국어 성적우수자, 공모전 수상자 등 6개 분야에서 선발하기 때문에 SADI 전교생의 60% 이상이 공대, 사회인문대 등 디자인이 아닌 다른 전공 학위 소지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교수 1명당 10명 이하의 소수정예로 진행되는 엄격한 크리틱 수업 방식과 디자인 프론티어리즘으로 대표되는 교육 철학도 SADI만의 차별점으로 꼽힌다. 디자인 프론티어리즘은 꾸준한 토론과 치열한 비평을 통해 리서치, 프로세스 협업, 경영 전략적 사고를 훈련해 디자인을 개발하고 작품을 만들어 내는 교육 철학이며 훈련법이다.

PD학과 박영춘 교수는 "특히 PD학과의 경우 개설된 지 불과 3년 만에 거둔 성과라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며, "SADI만의 차별화된 커리큘럼과 엄격한 크리틱 수업은 SADI학생들의 숨은 잠재력을 밖으로 끌어 내 국제적인 디자인 경쟁력을 갖춘 디자이너로 길러 내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고 말했다.

 

* 출품과 시상현황

- 디자인 컨셉트 부문 : 전 세계 48개 국가의 1,906개 작품이 출품되어, 21개의 작품이 'Best of Best'로, 170개의 작품이 일반수상작으로 선정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 39개 국가의 5,885개 작품이 출품되어, 38개의 작품이 'Best of Best'로, 343개의 작품이 일반 수상작으로 선정

※ 2008 reddot 수상작 이미지

[Design Concept 부문 수상작]

- 작품명: Yes, you locked (열쇠) ★ Best of best상 수상작품
- SADI PD학과 2학년 송명근, 박선근, 조원주, 우병민

- 작품명: B-iron (투명다리미)
- SADI PD학과 3학년 이동석, 정지형

- 작품명: Fruit Storage
- SADI PD학과 3학년 이동석

- 작품명: Cube (스피커) / Easy Laundry (세탁기)
- SADI PD학과 3학년 정지형

- 작품명: How long wireless rule
- SADI PD학과 3학년 박진수

- 작품명: Drop (조명스피커)
- SADI PD학과 2학년 양혜은

- 작품명: Recycling Bath Sink (물 재활용 세면대)
- SADI PD학과 2학년 우선혜

- 작품명: Color picker (펜)
- SADI PD학과 2학년 박진선

- 작품명: XY bag
- SADI PD학과 3학년 이은학, 윤현진, 정지형, 이주석

- 작품명: illumbinare (우산조명)
- SADI PD학과 2학년 최재원

- 작품명: Temporary Hook tape (hook + tape)
- SADI PD학과 2학년 명지은, 정지형

- 작품명: Kids phone
- SADI PD학과 05학번 남성규 (現 PDI Lab 연구원)

[Communication Design 부문 수상작]

- 작품명: Kimono Doll (향수 패키지 디자인)
- 디자이너: SADI CD학과 3학년 김수정
- 컨셉

좋은 향기 만큼이나, 아름다운 외관으로 향수를 보호하는 패키지는 왜 없을까? 라는 의문점에서 시작한 이번 프로젝트는 향수병 자체의 미적 성격을 더욱 부각시킴으로써, 향기를 맡기 전이라도 이미 그 외관에 이끌려 소비자로 하여금 먼저 손이 가도록 하고 싶었다. 이 향수는 세계 각국에서 팔리고 있으나, 내가 일본에서 구입한 만큼, 그 나라의 미적 특성을 살려 제작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일본 여성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기모노 형태의 패키지를 계획했으며, 기모노 원래의 착용방식을 차용해서 제작했다.

한판의 전개도를 이용해 향수의 사방면을 감싸고, 마지막으로 오비(기모노의 허리장식)를 둘러 완성되는 이 패키지는, 기모노를 입은 여성이 아름다운 자태로 서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오비(기모노의 허리장식)는 향수병의 전면과 후면을 보호할 수 있으며, 기모와 같이 넓은 소매와 힘있는 깃은 향수의 상반부(모서리를 주로)를 보호한다.

또한, 길게 늘어진 밑 부분은 향수의 우아함을 돋보이게 하는 한편, 기존의 패키지가 간과하고 있던 밑면보호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고 있다. 향수가 팔리고 있는 그 국가의 특징을 잘 묘사할 수 있으며, 향기를 맡기 전에 비쥬얼로써 먼저 고객을 유혹할 수 있다. 또한 패키지를 벗기지 않고 그 자체로 사용한다면 장식용으로도 훌륭하다.

(출처 : 삼성홈페이지)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을 나는 디자인 - ‘에어월드 : 하늘 위 디자인의 모든 것’ 전
대림미술관이 독일 비트라디자인미술관과 공동으로 비행기 여행을 위한 모든 디자인과 건축물들을 총망라하는 <에어월드 : 하늘 위 디자인의 모든 것>전을 개최한다. 공항과 터미널 등의 건축과 실제 비행기의 축소 모형들, 비행기의 실내 디자인과 의자 디자인, 항공사의 기업 디자인(CI), 스튜어디스의 유니폼, 기내 식기, 항공 포스터로 대표되는 그래픽 디자인 등 다양한 디자인과 건축의 세계가 한자리에 펼쳐진다.

자료제공 ㅣ 대림미술관
지난 100년간 다른 어떤 교통수단도 비행기만큼 급격한 변화 과정을 거치지는 않았다. 특히 세계 제 1차 대전이라는 인류사의 비극적인 전쟁은 비행의 역사에 있어서 만큼은 비약적인 비행기술과 성능 개발의 막대한 조력자 역할을 담당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민간항공여행이 가능했던 이유는 많은 수의 비행기와 비행장, 그리고 비행 실력을 갖춘 파일럿이 양산되었기 때문이다. 이후 비행기여행은 소수의 특권층만의 전유물에서 모든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운송수단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또한 20세기 초를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빠르게 돌아가는 프로펠러의 이미지는 속도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려주는 상징물이었다. 이 과정에서 비행기 여행은 그저 새롭게 발명된 교통 수단의 하나가 아닌 20세기의 모더니티, 즉 새롭고 더 세련된, 끝없는 발전을 거듭하는 ‘현대’에 대한 모든 동경이 집약된 그 자체였다. 이번 전시는 상업적인 비행의 개척기인 1920-30년대에서 비행기 여행이 보편화된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눈부신 발전 양상을 한 자리에서 보여준다.

비행기, 디자인으로 날다
일반적으로 1차 세계 대전과 2차 대전 사이의 시대, 즉 1920~30년대를 ‘기계 미학의 시대’라고 부른다. 이 시기의 디자인은 기계에 대한 메타포로서 제품의 내용이 가진 특성과 필요한 기능에 맞는 디자인 컨셉트를 설정하여 디자인 하였기 때문에 제품에 대한 은유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번 전시에는 20세기 산업 디자인사를 대표하는 노먼 벨 게디스(Norman Bel Geddes), 헨리 드레이퍼스(Henry Dreyfuss), 월터 도윈 티그(Walter Dorwin Teague), 레이몬드 로위(Raymond Loewy)와 같은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들의 각 항공사를 위한 기업디자인(CI)과 각종 제품 디자인들이 연대기적으로 선보인다.
또한 비행기 발전 과정에서 큰 전환점들이 되는 ‘도르니에 Do-X’, ‘여객기 N°4’, ‘더글라스 DC 3’, ‘보잉 B377 스트라토크루저’, 점보 제트기, 콩코드, ‘에어버스 A380’, ‘보잉 787’, ‘BWB(Blended Wing Body) AC 20.30’, 그리고 세계 비행기 여행의 주요 거점 역할을 하였던 공항들의 모형과 자료 사진, 영상들이 전시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단순한 제복, 혹은 패션 그 이상의 가치가 있는 항공사 승무원의 유니폼 디자인, ‘하늘 위의 레스토랑’을 목표로 발전을 거듭한 기내 식기 디자인, 그리고 탑승객에게 땅 위와 같은 편안함을 제공하고자 했던 기내 의자 디자인의 다양한 사례들이 전시된다.
하늘 위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비행기는 더 이상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다. 식사와 세면, 취침과 같은 기본적인 생활에서부터 독서와 게임, 비즈니스에 이르기까지 지상에서와 똑같은 여가활동과 업무가 가능하도록 나날이 진화되어 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비행기는 하늘 위에서 펼쳐지는 또 하나의 새로운 세계이다. 항공사 그리고 비행기 제작사들은 제각기 가장 편리하고 쾌적한 신세계(新世界)에서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세계 유수 항공사들이 내놓았던 좌석, 식기 등의 발전사와 비행기 실내 디자인의 변화 양상을 조명한다. 전시장 가득한 항공 디자인 및 건축 관련 빈티지 아이템들이 현대인들을 20세기 초반 비행기 여행의 황금 시대로 안내해 줄 것이다.
<에어월드 : 하늘 위 디자인의 모든 것>
전시기간 : 2008. 8. 15 ~ 11. 9
참여작가 : 레이먼드 로위, 헨리 드레이퍼스, 루이지 꼴라니, 크리스찬 디오르, 랄프 로렌, 니나 리치, 에밀리오 푸치, 까르방, 이로 사리넨, 루이지 꼴라니, 장 루이스 등
장 소 : 대림미술관
주 최 : 대림미술관, Vitra Design Museum
협 력 : 독일문화원, ㈜로렌스 제프리스
후 원 : 서울시(Soul of Asia), 샘소나이트,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레드캡투어, 삼성화재, 우리은행, 롯데손해보험, 교보생명, e-편한세상.
협 찬 : 동화면세점, 영창악기
관람문의 : 02-720-0667


2008-08-26 오전 12:00:02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 매거진정글
원문보기 : http://magazine.jungle.co.kr/junglespecial/focus_review/content.asp?table=focusnreview&idx=261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전자 모바일 제품과 생활가전 제품이 대한인간공학회에서 주최하는 제10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대상을 비롯해 금·은·동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터치스크린과 블루투스 기능의 MP3플레이어 '옙 P2(YP-P2)'가 '모바일 부문' 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0회를 맞고 있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한국 제품의 대외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 만족도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제품의 사용 편리성, 기능, 감성 품질, 안정성 등에 대한 소비자들의 복합적인 요구사항을 과학적으로 도출하여 인간공학적인 관점에서 평가하는 상이다.

이번에 대상을 수상한 삼성전자 MP3플레이어 '옙 P2'는 손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기반으로 한 사용환경(User Interface)을 제공하여 사용자가 손으로 실물을 직접 만지듯 친숙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감성을 기반으로 한 메뉴를 제공하여 사용자가 공간을 조작하는 듯한 새로운 환경을 제공하고, 메인 화면이나 메뉴 아이콘, 배경 이미지 등을 사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동작을 통해 쉽게 음악이나 동영상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시각, 청각은 물론 촉각을 동시에 자극해 사용자가 휴대폰과 교감하는 감성 UI를 적용한 '애니콜 햅틱'은 모바일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애니콜 햅틱'은 세기와 길이에 따른 22가지 다양한 진동을 개발해 적용했고, 단순 터치 방식을 뛰어넘어 '드래그 앤 드롭' 방식을 사용해 손가락 하나만으로 다양한 기능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들에게 편리함과 즐거움을 동시에 전해준다. 

특히 볼륨 다이얼을 키울 때마다 '틱,틱,틱'소리와 진동이 마치 실제 라디오 볼륨을 올리는 느낌을 주는 디지털 기술에 아날로그적 느낌을 결합한 디지로그적 감성이 돋보인다.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한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 제품도 '가전부문'에서 금·은·동상을 휩쓸었다.

기존 제품 대비 힘을 절반만 들이고도 가볍게 문이 열리는 '이지도어+' 기능을 적용, 사용편리성을 더욱 높이고 외관의 심플함을 더한 지펠 냉장고(SRT686VFHM)가 금상을 수상했다.

은상을 수상한 프렌치도어 냉장고(RFG299AARS)는 미주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3도어 냉장고로, 양쪽으로 문이 열리는 상단 냉장실 공간의 가로폭이 80cm 이상의 통으로 되어 있어 대형피자 등도 통째로 보관할 수 있어 편리성을 더하였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볼 밸런스(Ball Balance)'기술로 세계 최저진동을 구현한 세탁기(WF448)와 건조기(DV448)가 동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 MP3플레이어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최영규 상무는 "삼성전자는 디지털기기라는 '기계'가 아니라 이를 실제 조작하는 '사용자'에 초점을 맞춰 감성에 기반한 편리하고 친숙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며, "이번에 인간공학 디자인상 대상 수상을 통해 '옙 P2'가 사용자 중심의 제품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출처 : 삼성홈페이지)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