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하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건 빨간색과 날렵한 곡선의 컨투어병일 것이다. 하지만 이제 우리가 접하는 건 컨투어병에 담긴 코카콜라가 아니라 PET병이나 알루미늄캔에 담긴 코카콜라일 것이다. 식당이나 술집같은 곳에서 가끔 접하는 것을 제외하면...

유리병만큼은 전세계적으로 동일한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는 코카콜라지만 과연 캔에서도 그럴까?
코카콜라 본사에 확인해 보진 않았지만 내가 경험한 바로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캔 용기와 용량은 각 나라마다 차이를 보인다.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330ml캔(우리나라의 경우 맥주캔으로 많이 사용되는 용량이고, 음료용으로는 250ml캔이 많이 쓰인다)도 나라마다 325, 330, 335, 350, 355ml 등 그 용량이 차이가 있다.(요건 다음 포스트에 사진과 함께 다시 한 번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웃나라인 일본만 해도 다양한 용량과 용기에 담긴 코카콜라를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와 같은 원통형 캔이 일반적이긴 하지만 일본에선 NB캔(New Bottle Can)에 담긴 코카콜라도 쉽게 접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로부터 500ml 원통캔, 350ml, 250ml, 160ml, 400ml NB캔, 300ml NB캔
가운데 250ml캔은 2006년 코카콜라 120주년 기념 최초의 알루미늄캔 디자인의 레플리카
400ml NB캔은 2002 한일월드컵 기념 디자인
160ml 원통캔은 한 손에 딱 들어오는 사이즈로 정말 귀엽다.
0123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용기와 디자인의 코카콜라를 만나보고 싶다.
 

Posted by minkyup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성헌 2007.06.27 09: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볼때마다 정말 빨리 모으고싶은 욕심이 드네여 ㅋ 전 아직 너무 초보라....ㅠㅠ

  2. BlogIcon 쩡이 2007.08.22 18: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 완전 이뻐요..ㅎ